• 동해안 최대 해변으로 경포호와 경포대가 인접한 해안관광지로
    명실공히 여름 피서지 1순위!
    신나게 너울질 하는 푸른 파도와 이를 넉넉하게 쓸어안은 하얀 모래사장과
    울창한 송림병풍의 조화가 동해안 경포해변 특유의 아름다움을 자아냅니다.



  • 경포가시연습지는 50년 만에 다시 핀 가시연을 볼 수 있는 경포호 생태습지이다.
    경포호 전체 면적의 약 30%에 해당하는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,
    경포주변에 다양한 수중생물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탄생되었다.



  • 관동팔경의 하나로, 달맞이 장소로도 유명한 경포대는 매우 널리 알려진 정자로
    관동팔경 중에서 가장 수려한 조망을 지니고 있다.
    저녁 무렵 누각에 앉으면 하늘에 뜬 달, 바다에 뜬 달, 호수에 뜬 달,
    그리고 술잔에 뜬 달과 님의 눈동자에 비친 달 등
    무려 다섯 개의 달을 볼 수 있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다.



  • 설립자 손성목관장이 세계 60여 개국을 돌며 수집한 명품 축음기 및 뮤직박스,
    라디오, TV 그리고 발명왕 에디슨의 발명품 등 5,000여점이 전시되는
    소리(Sound)와 과학(Science)이 만나는 소장품 규모면에서 세계 최대의 박물관이다.



  • 키 큰 노송들이 빽빽이 들어찬 뒷동산 한 자락 품에 아늑히 안겨
    300여 년 동안 터를 닦아온 선교장은 한국의 전통 가옥 중
    가장 웅장하고 화려함을 자랑하는 가옥이다.



  • 1963년 보물 제165호로 지정된 오죽헌은 우리나라 대표 어머니상 신사임당
    (1504∼1551)과 그의 아들 율곡 이이(1536∼1584)가 태어난 유서 깊은 곳이다.